11월, 2014의 게시물 표시

남의 돈으로 좋은 일 하는 직업, 공무원

이미지
지금 저는 공무원입니다. 주로 인사행정, 민원제도, 행정혁신에 관한 일들을 해왔습니다. 지금은 '정부3.0' 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정부혁신에 관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 글은 공무원이라는 직업에 대해 제가 느낀 것입니다. 공무원이 되려는 후배들이나, 공직의 특징에 관심을 가진 분들에게 이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1980년대에서 1990년대로 넘어가던 때에 저는 고등학생이었습니다. 학교에서 집에 돌아오면, 한 두 시간은 신문을 읽었는데 특히 경제면 기사들이 재미있었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초에 사회 선생님에게 진로와 진학 문제를 상의하러 갔습니다. 경제부처 이름 몇 개를 들었고, 거기서 일하는 사람들이 공무원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겨우 그 정도만 알고서 경제학과를 지원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경제학과에 들어왔습니다. 들어올 때만 해도 경제학, 경영학이 어떻게 다른지조차 잘 몰랐습니다. 대학을 다니면서 경영학을 접할 기회가 있었는데, 저한테는 경제학이 훨씬 더 재미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1995년 초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대학원으로 진학했습니다. 공무원시험에도 합격했습니다.

저는 이제 15년 정도 공무원 생활을 했습니다. 그동안 공무원은 어떤 직업인가 라고 묻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저 스스로에게는 계속 물었습니다. 제 첫 번째 답은 “남의 돈으로 좋은 일을 하는 직업”입니다. 이 이야기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좋은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일에 따라 다르겠지만, 좋은 일을 상당히 큰 규모로 하려면, 많은 돈과 사람이 필요합니다. 예를 들어, 독거노인을 위한 방안, 중소기업을 위한 방안, 환경 보호를 위한 방안들이 그렇습니다. 큰 부자라면 자기 돈을 쓸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돈만으로 되지도 않습니다. 특히 그 일에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경우에는 그걸 해결할 힘도 필요합니다. 또한 개인이 하는 일은 일회성으로 끝날 가능성이 큽니다.

공무원이 되면 그런 일을 잘 할 수 있는 기회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