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9의 게시물 표시

[영어 표현] 차에 타고 이동하고 내리는 모습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미국에 머물면서 겪으며 느끼고, 검색해서 알아본 것을 토대로 쓴 것입니다. 제가 언제든 다시 참고하기 위해 정리합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제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으니, 참고하실 때는 이 점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는 집을 나서고, 차에 타서, 운전해서 떠나는 모습을 현재 시제로 묘사한 내용입니다.
I open the door.집 문을 열고I carry the bag outside.가방을 들고 나서며I turn around and close the door behind me.뒤돌아 문을 닫고I walk down the driveway to the road.길로 걸어 나가I pause behind the car.차 뒤에 멈춰I pop the trunk lid and place the bag inside.트렁크를 열고 가방을 넣은 후I open the door.차 문을 열고I slide in behind the wheel.운전석에 타서I buckle my belt.안전벨트를 매고I adjust the mirror.거울을 조정하고I take the keys from my pocket.주머니에서 열쇠를 꺼내고I twist the key and fire it up.열쇠를 돌리려 시동을 켜고I start the engine.엔진이 작동하게 한 다음I check the mirror.거울을 확인한 다음I take off east, and ease the way up to the place.동쪽으로 움직여 그곳을 향해I drive away.운전해서 떠난다. 아래는 도착한 다음의 모습을 현재 시제로 묘사한 내용입니다.
I pull into an empty space. 빈 자리에 차를 넣으며,I stop behind the truck.트럭 뒤에 차를 세운다.I turn off my lights.라이트를 끄고I kill the motor. 시동을 끄니The motor dies with a little shudder.차가 살짝 떨며 모터가…

도서관에서 책을 스캔하는 기기

이미지
며칠 전에 미국 San Diego의 어느 시립도서관에 갔더니, 전에 없던 새 기기가 보였습니다. 처음에는 책을 대출할 때 쓰는 기계 즉 Self-checkout Machine인가 싶었는데, 가까이에서 보니, 달랐습니다.

책을 스캔(scan)하여 PDF 파일로 만들어주는 기기였습니다. 스캔할 면을 위로 향하게 해서 펼쳐놓고 찍으면 됩니다. 스크린 왼쪽에는 USB 메모리를 꽂을 수 있는 장치가 있어서 파일로 저장할 수도 있고, 바로 전자우편으로 보낼 수도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종이로 된 게 필요하면 집에 가서 인쇄하면 됩니다. 그런데 요즘은 종이를 보관하기보다 파일로 스캔해서 클라우드에 넣어두는 일이 더 많아서 좋습니다. 그전까지는 유료 복사기만 있었는데, 이제 이렇게 파일로 저장하면 복사비를 아낄 수 있습니다.


KIC는 Knowledge Imaging Center의 약자입니다. 검색해 보니 https://www.kic.com/ 라는 웹사이트가 있습니다.


제가 시험삼아 책을 가져와서, 스캔할 부분이 보이도록 펴서, Bed 위에 올린 후, 터치스크린에서 Scan을 클릭했습니다. 터치스크린에 스캔 이미지가 작게 보이고, 그 위의 모니터에 스캔 이미지가 크게 보입니다.


터치스크린을 확대해서 보면 이렇습니다.


Scan Mode는 여섯 가지입니다. Single Images / Auto Split / Split in Half / Book Mode / Full Bed / Loose Photos.


이 기기를 이용하는 것은 무료입니다.


※ 아래 사진은 이 글을 쓰고 100일쯤 지나서 찍은 것입니다. 몇달 지나면서 화면의 안내나 UI 등이 좀 바뀐 듯했습니다.



※ 아래는 책 대출을 위한 Kiosk 입니다. 대출 방법과 이 Kiosk에 대해서는 "미국 San Diego 시립도서관에 온라인으로 대출 신청하고 직접 대출 처리하기"에 적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