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민관협업, 고속도로 입양 (Adopt-a-Highway)

이미지
이 글은 제가 한국행정연구원 행정포커스 2018년 9-10월호에 기고한 글입니다. 한국행정연구원에 양해를 얻어, 제 블로그에도 싣습니다. 기고한 원문을 PDF 파일로 보시려면, 위 첫문장의 링크를 클릭하셔서 한국행정연구원 웹사이트를 방문하시기 바라며, 웹브라우저에서 '바로보기'도 가능합니다.




들어가며

1㎢당 인구, 즉 인구밀도는 우리나라가 515명인데, 미국은 30명에 불과하다. 우리나라에 비해 미국의 인구는 6.3배인데, 면적은 98배나 되기 때문이다. 미국의 도로 총 길이는 665만 km로 우리나라의 62배이다. 이렇게 땅이 넓고 도로가 많으니, 미국 정부가 도로를 관리하는 게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필자는 지금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에 머물고 있는데, 매일 출퇴근하며 주간고속도로 제5호선(I-5)을 이용한다. 운전하다 보면 오른쪽 도롯가에 ‘Adopt-a-Highway’라는 표지판이 자주 보인다. 우리말로는 ‘고속도로 입양’으로 번역할 수 있는데, 거기에는 회사, 식당, 친목단체 등의 이름이 있다. 정부가 관리하는 고속도로를 이들이 입양했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


미국의 고속도로

고속도로는 먼 거리를 빠른 속도로 가기 위한 것이다. 차량이 가다가 멈추는 일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속도로에는 일반적으로 신호등이 없고, 어떤 고속도로에서 그와 교차하는 다른 고속도로로 옮겨갈 때조차도 멈추지 않고 곡선 비탈길(Ramp)로 달릴 수 있도록 입체교차로(Interchange)가 설치된다. 미국에서는 신호등이 없는(Free of Signal) 고속도로를 프리웨이(Freeway)라고 한다.

미국의 주요 도로에는 국도(U.S. Route), 주간고속도로(Interstate Highway), 주도(State Route) 등이 있다. 이 가운데 국도는 1926년부터 번호 체계가 갖추어졌는데, 총길이가 25만 km이다. 1960년대에 모든 국도에 포장이 완료되었고, 고속도로가 아닌 구간도 일부 남아 있다.

주간고속도로는 1956년부터 건설한 자동차 전용도로이고…

공직자통합메일의 광고 같은 꼬리말 없애기

이미지
중앙행정기관인 부·처·청·위원회 등과 지방자치단체의 공무원 대부분은 '공직자통합메일'이라는 전자우편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행정기관 공무원들이 인터넷에서 업무상 메일을 보낼 때는 가급적 이걸 이용해서 보냅니다. 이 전자우편의 주소는 ID 뒤에 @korea.kr 이 붙습니다.


1. 공직자통합메일에서 발송된 메일 본문 아래에 광고 같은 '통합공직자 꼬리말'이 붙은 경우를 자주 봅니다.

아래는 어느 공무원이 @korea.kr 에서 저의 @gmail.com 로 보낸 메일을 제가 Gmail에서 열어본 것입니다.


위의 메일에서 본문 아래에 보이는 것처럼, 공무원이 '공직자통합메일'에서 누군가에게 발송한 메일을 보면, 아래에 광고 같은 게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부분의 이름은 '통합공직자 꼬리말'입니다. 사각형 이미지 다섯개가 있고, 그 아래에 글자로 설명이 붙어 있고, 상자로 묶여 있는데 그 상자의 제목도 "대한민국 정책브리핑"이라는 이미지로 되어 있습니다.

매우 오래 전부터 이런 '통합공직자 꼬리말'이 붙는 것이 기본 설정(default)으로 알고 있고, 많은 공무원들이 보내는 메일에 이게 붙는 것을 저는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아래는 위의 메일을 스마트폰으로 열어본 것입니다.


이번에는 이미지 다섯 개 중에서 우선 하나만 먼저 보이고, 나머지는 덜 열렸습니다.


2. 메일을 보내면서 이걸 붙이려고 의도했다기보다, 이걸 빼고 보내는 법을 몰랐기 때문일 겁니다. 

사실 이미지는 각각 120x90 크기이고 10 kb 이내라서 데이터 용량은 크지 않습니다. 하지만 무선 데이터 속도가 빠르지 않거나, 외국에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때 이러면 무척 속상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메일로 논의하다보면 답장에 또 답장이 반복되는 경우가 많은데, @korea.kr 메일에서 답장이 이루어질 때마다 이런 내용이 한번씩 더 붙습니다. ㅠㅠ

만약 외국인과 외국어로 업무상 메일을 주고 받으면서 저런 …

Input, Activity, Output, Outcome, Impact 비교

이미지
아래 도표는 미국 교통부(DOT) 연방고속도로청(FHA) 웹사이트에 게시된 "FHWA Research And Technology Evaluation: Gusset Plates Final Report / 2. Evaluation Design" 자료에 포함된 슬라이드입니다. 다리(bridge, 교량)의 안전을 향상시키려는 어떤 정책의 Inputs, Activities, Outputs, Outcomes, Impacts를 시간 순으로 보여줍니다. (Logic Model)


아래는 위 이미지에서 각 단계별로 주요 단어나 구절을 추출한 것입니다.
Inputs: staff, fundingActivities: project, developing advisory and guidance, meeting, coordinationOutputs: document, advisory, guidanceOutcomes: adoption of revised design specifications, diffusion of new knowledgeImpacts: improved safety

아래의 내용은 "Evaluation Management in South Africa and Africa"의 93쪽 Figure 3.9에 있는 input, activity, output, outcome, impact 용어 풀이입니다. 이 풀이가 제게 가장 쉽게 와닿았습니다. 우리말로 어떻게 번역하면 좋을지에 관한 제 의견을 덧붙였습니다.


INPUT
What we use to do the work?
이 일을 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사용하는가?
→ 저는 input을 "투입"(投入)으로 번역합니다.위의 예에서는 인력과 자금을 투입했습니다.ACTIVITY
What we do?
우리는 무엇을 하는가?
→ 저는 activity를 "활동"(活動)으로 번역합니다.위의 예에서는 개발 사업을 만들어 개발을 진행하고, 회의하며 조정했습니다. OUTPUT
What we pr…

Mission, Vision, Goal, Objective, Strategy, Indicator

이미지
Performance Management에 관한 자료들을 보다보면, Mission, Vision, Goal, Objective, Strategy, Indicator 등의 표현이 자주 나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여러 기관이 만든 자료를 보면, Vision을 Mission처럼 표현한 것도 있고, Goal과 Ojbective를 모두 목표로 번역을 해서 구분하기 힘든 경우도 있습니다.

예전에 쓴 블로그 글에서도 밝혔듯, 저는 가급적
goal은 '목적'으로, objective는 '목표'로, target은 '목표' 또는 '표적'으로 번역하고,performance는 '업무수행'으로, result와 outcome은 '결과' 또는 '성과'로 번역합니다.
미국 총무청(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웹사이트에 게시된 "GSA Strategic Plan / FISCAL YEAR 2018-2022"의 11쪽과 12쪽에서 아래 그림과 설명을 발견했습니다. 여기에서 나온 용어 풀이와 비교가 무척 마음에 듭니다. (그림에 적인 영어 텍스트를 그림 아래에 적어 두었습니다.)


MISSION - 미션, 사명, 임무
Why is our work important?
우리가 하는 일이 왜 중요한가?VISION - 비전
What do we aspire to become for our customers?
우리 고객들에게 우리는 어떤 존재가 되고자 열망하는가.STRATEGIC GOALS - 전략 목적
What are our broad, long-term outcomes we strive to achieve?
우리가 성취하고자 하는 폭넓고 장기적인 성과(outcome)는 무엇인가?Strategic Goals ...... include the goal statement and goal overview. ... represent the highest level statement…

미국 San Diego 시립도서관에 온라인으로 대출 신청하고 직접 대출 처리하기

이미지
며칠 전에 미국 San Diego에 있는 Mira Mesa Branch Library 라는 시립도서관에 갔습니다. 여기도 천장이 높은 단층 건물입니다. 땅은 넓고 사람은 적다보니, 교외에 있는 시설들이 대부분 이러합니다.


Front Desk에서 멀지 않은 곳에는 위의 사진에 있는 나지막한 책꽂이가 있었습니다. 안내문에는 큰 글씨로 "RESERVES / PICK UP HERE"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그 아래에는 작은 글씨로는 "Please check out your reserved items at the Express Check machines. Thank you!" 라고 적혀 있었는데, 아래 사진을 보시면 더 잘 보입니다.


이 책꽂이에 있는 책들에는 하얀 종이가 붙어 있었습니다. Post-it 처럼 잘 붙고, 흔적 없이 잘 떼어지는 스티커 방식입니다. 여기에는 맨 위에 "HOLD Slip"이라 적혀 있고, 그 아래에는 대출 신청한 사람의 이름이 세로로 크게 적혀 있었습니다. 대출 신청한 사람은 여기서 자기 이름을 보고, 신청한 책을 찾으면 됩니다.


이용 절차를 요약하면 이렇게 됩니다.
미리 San Diego 시립도서관을 방문하여 회원으로 가입하고, Barcode가 있는 카드를 받고, 웹사이트에 온라인 계정을 만들어 둡니다. 읽고 싶은 책이 있으면, 언제든 어디서든 PC나 스마트폰으로 이나 에서 책을 검색하고, 온라인으로 대출을 신청합니다.지정된 도서관을 방문하여, "RESERVES / PICK UP HERE" 라는 안내문이 적힌 책꽂이를 찾아, 자기 이름이 적힌 책을 찾습니다. 그 책을 꺼내서 "Express Check macines"이라고 불리는 Kiosk에 가서, 직접 책을 대출 처리(self checkout)하고, 빌려갑니다. (맨 아래의 사진에 이런 Kiosk가 있습니다.)모니터 아래에 회원 카드를 대고, 거기에 있는 Barcode를 읽히면, 대출자가 누군지 …

길가 주차, 제한 시간 넘은 차량을 찾아내기

이미지
미국에 와서 길가에 주차(street parking)할 때는 얼마동안 할 수 있는지 잘 봅니다. 장소에 따라 짧게는 3분, 15분, 30분, 그리고 길게는 한 시간, 두 시간, 일정 시간만 피하면 더 길게도 할 수 있는데, 제가 필요한 시간을 감안해서 맞게 세워야 합니다. 예를 들어 위 표지판이 있으면,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두 시간까지 주차할 수 있습니다.

제가 며칠 전에 주차한 곳도 두 시간까지 가능한 길가 주차 구역이었습니다. 제가 차를 세우고 가족과 식사하러 들어가면서, "여긴 미터기도 없는데, 얼마나 오래 세웠는지 어떻게 알지?" 라는 대화를 아내와 했습니다. 한 시간이 채 안 되어서 식사하고 나오면서, 우연히 단속 차량을 봤습니다. 그래서 급히 찍은 것이 아래 사진입니다.


왼쪽의 흰색 단속차에는 "SAN DIEGO POLICE" 그리고 "FREQUENT STOPS"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차의 가로 폭이 작았습니다. 운전자석 옆에 조수석이 없었고, 오른쪽으로 긴 막대기가 아래로 대략 45도 각도로 나와 있었습니다.
단속차가 길가에 세워진 차들 옆을 지나면서, 주차된 차의 운전자 뒷자리 아래의 바퀴 중간쯤에 그 막대기를 대고, 가로로 파란색 선을 그었습니다. 아마도 막대기 끝에 파란색 분필 비슷한 게 있었을 거고, 바퀴에는 선명한 선이 생겼습니다. (그 선이 눈으로는 잘 보였는데 제가 찍은 사진에서는 너무 희미해서 잘 안보였습니다. 잘 보이도록 제가 사진에서 덧칠했습니다.)
어느 분이 한 곳에서 오랫동안 지켜보았는데, 단속차가 한시간에 한번씩 다니며 선을 긋더라고 합니다. 이런 식으로 일정한 시간 간격을 두고 선을 긋다 보면, 두 줄이나 세 줄이 되는 차가 나오고, 주차단속 경찰(parking attendant 또는 meter maid)이 그걸로 판단해서 벌금 티켓을 발급했다고 합니다.
즉 미터기가 안 보인다고 해서, 2시간 가까이 세워둘 거면서 30분 주차구역에 세우는 일은 바람직하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김영민 교수의 글을 모았습니다 (계속 보완)

이미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김영민 교수의 칼럼과 기사 등을 제가 모두 읽고 싶어서, 검색하고 모아서 목록을 만들었습니다. 여기에 더 추가할 글을 제게 댓글로 또는 메일로 알려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저는 gmail을 쓰고, ID는 seojoohyun입니다.)

※ 목록에서는 최근 자료가 위에 있고, 제목 앞 날짜는 입력일 또는 행사일입니다. 출처별로 색을 달리했습니다. 

김영민 교수
교수 소개 웹페이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웹사이트 내)김영민의 홈페이지 (서울대 웹서버 내)
칼럼, 기고문, 축사 등 작성 글 (최근 글부터)
20182018.09.21. “추석이란 무엇인가” 되물어라 (경향신문, 사유와 성찰)2018.09.03. 서울대학교의 정체성 (대학신문, 관악시평)2018.08.24. 위력이란 무엇인가 (경향신문, 사유와 성찰)2018.07.27. 대학원에 가고 싶은데요 (경향신문, 사유와 성찰)2018.06.29. 마지막 수업의 상상 (경향신문, 사유와 성찰)2018.06.01. 이제 깨어나실 시간입니다 (경향신문, 사유와 성찰)2018.05.04. 레이디 버드와 소공녀 (경향신문, 사유와 성찰)2018.04.06. 성장이란 무엇인가 (경향신문, 사유와 성찰)2018.03.04. 설거지의 이론과 실천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8.02.11. 2월의 졸업생들에게 입력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8.01.21. 노예가 되지 않는 법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72017.12.31. 새해에 행복해지겠다는 계획은 없다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7.12.10. 수능 이후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7.11.19. 교토 기행, 무진 기행 풍으로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7.10.29. 10월의 신랑 신부에게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7.10.20. 누구의 어떤 침묵이란 말인가 (한겨레, 김영민의 논어 에세이: ③ 침묵과 생략, 비틀기)2017.10.08. 아이 캔 스피크 (한국일보, 김영민 칼럼)2017.09.29. 침묵의 함성을 들어라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