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017의 게시물 표시

시각장애인 독서활동 지원을 위한 민관협업 (일명 점자책 프로젝트)

이미지
2017년 11월 2일 목요일 오전 10시에 "시각장애인 독서활동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시각장애인이 읽을 수 있게 점자책 하나를 새로 제작하는 데 그간 통상 석 달 이상 걸렸습니다. 하지만 최근 점자도서관, 기업, 공익재단, 정부기관이 협업한 결과, 앞으로는 인문학 분야에서는 신간 서적이라 할지라도 하루만에 점자책으로 나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책 제작 비용이 크게 줄고, 책의 종수가 대폭 늘어나, 다양한 점자책을 기다리던 시각장애인들에게 무척 반가운 소식일 것입니다.

지금까지는 새로 점자책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중에 나온 책을 펴놓고 점자도서관 직원이나 자원봉사자들이 컴퓨터에 타이핑하는 일로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만든 전자파일을 책과 대조하며 1차 교정하고, 시각장애인이 촉각으로 읽을 수 있는 점자로 바꾸고, 다시 2차 교정하는 데 짧게는 석 달, 길게는 반 년까지 걸렸습니다.

이번 협업에서는 새로운 접근방법을 통해 이 과정에서 걸리는 기간을 불과 몇시간으로 줄였습니다. 먼저 대부분의 책이 전자책으로도 발간되고 있다는 점에 점에 착안했습니다.

국내 최대의 온라인 도서 유통 회사인 ‘예스24’(대표 김기호·김석환)가 가지고 있는 대규모 전자책 콘텐츠를 활용함으로써 타이핑과 1차 교정을 건너뛸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만 표나 그림이 없는 인문학 분야의 문학류, 철학서 등으로 한정하였습니다. 예스24는 점자책 발간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고, 출간 도서 해당 저작권 출판사와 점자책 출간 협의를 맡습니다. 점자책 제작에 저자 인세 등 출판사 지급 금액 외에 수익을 붙이지 않기로 했습니다.
전자책 데이터를 점자로 바꾸는 부분은 ‘닷 워치’라는 점자 스마트 시계를 만든 스타트업 ‘닷’(대표 김주윤)이 담당했습니다. 지난 3월 국립특수교육원이 발간한 점역출판매뉴얼의 내용을 꼼꼼하게 반영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함으로써, 점자 변환과 2차 교정에 걸리던 시간을 아꼈습니다. 닷은 이 소프트웨어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향후의 기술지원도 약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