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015의 게시물 표시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의 중요성

이미지
설 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 날이면 새삼스럽게 가족과 행복에 대해 생각을 합니다. 재작년의 일들을 떠올려 봅니다.
2013년 5월 중순, 제 둘째 아이가 태어났습니다.2013년 6월 20일 목요일, 저는 예전에 같이 일했던 분들과 점심을 먹고 있었습니다. 그때 한 분이 저한테 "둘째가 태어나면 육아휴직을 한다고 작년에 말했잖아요?"라고 말했습니다. 2012년 가을에 했던 이야기였는데, 한동안 잊고 있었습니다. 저녁 때 아내와 길게 대화했습니다.2013년 6월 21일 금요일,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상사 분들에게 말씀을 드리고, 오전 중에 인사부서에 가서 1년간 육아휴직을 신청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놀라셨지만, 모든 분들이 응원해 주셨습니다. 2013년 7월 17일 수요일, 육아휴직 첫날에 안경을 새로 맞추었습니다. 오랜 시간을 함께 했던 은색 반무테 안경에서 검정색 테두리에 주황색 발이 달린 플라스틱테 안경으로 바꾸었습니다. 그 사이에 일부 칠도 벗겨지고 했지만, 매일 아침 이 안경을 쓸 때마다 이 날의 기억이 다시 떠오릅니다.2014년 7월 17일 목요일, 1년간 육아휴직을 마치고 다시 출근했습니다. 1년 전에는 말을 거의 못하던 첫째가 1년만에 수다장이가 되었고, 갓 태어난 아기였던 둘째는 제법 잘 걸어다니면서 몇 단어를 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동안 저한테 많은 분들이 저에게 육아휴직을 신청한 이유를 물어보셨습니다. 아마도 그 분들은 뭔가 다른 이유가 있을 거라고 추측하셨을 거라고 저는 짐작합니다. 그럴 때면 저는 저는 그 분들에게 아래의 글 몇개를 보내드리곤 했습니다. 비록 제가 육아휴직을 신청한 직후에 읽은 글들이지만, 제가 육아휴직을 신청한 이유를 설명하는 데 무척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 스스로는 이 글들을 읽으면서 제가 했던 결정이 틀리지 않았음을 다시금 생각했습니다.

새 블로그: 진정한 행복에 대하여 - 가족 중심 문화의 중요성 http://t.co/CCg3vNlyuB
— Sungmoon Cho | 조성문 …

사무실에서 서서 일하면서 느낀 점

이미지
저는 사무실에서 서서 일합니다. 지금 있는 부서에는 2014년 9월에 왔고, 10월 초에 아래와 같이 높이 조절이 가능한 책상을 마련했습니다. 일주일 정도 후에 제 페이스북에 아래와 같은 사진과 짧은 글 http://goo.gl/dG8hde 을 올렸습니다. 많은 분들이 의견을 주셨습니다.


2015년 1월에는 책상의 방향을 90도 바꾸었습니다. 그 전까지는 바로 앞에 있던 벽이 이제는 왼쪽 뒤에 있습니다. 그 벽에는 화이트보드 시트를 붙여서, 뭔가를 구상하거나 간단한 회의를 할 때 잘 쓰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처음 글과 사진을 올리면서, 경험담 또는 후기를 쓰기로 약속했습니다. 이제 넉 달 간 서서 일한 경험과 그 과정에서 느낀 것을 간단하게나마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제가 하루 종일 서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일하다 보면 국장실이나 회의실 등에 들어가서 앉아 있을 때가 있습니다. 복도나 엘리베이터에서 걸을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제 자리에 있는 시간은 거의 대부분 서 있습니다.
언제든 앉아서 일할 수도 있습니다. 높이 조절이 많이 되는 의자(bar stool) 하나를 장만했는데, 이걸 쓰면 높은 책상과 잘 어울립니다. 많이 피곤할 때 한번씩 쓰는데, 얼추 보름에 한번 정도는 여기에 앉았던 거 같습니다.
서서 일하니 집중이 잘 됩니다. 생각해보니 일반 책상 의자에 앉아서 소설을 읽을 때보다, 지하철에 서서 소설을 읽을 때 훨씬 집중이 잘 되었던 것 같은데, 그것과 비슷한 듯합니다.
몸의 움직임이 가벼워졌습니다. 앉아서 일할 때는 일어나기가 귀찮습니다. 서서 일하면서, 가까이에 있는 누군가와 대화를 하고 싶으면 어느새 몸이 그쪽으로 걸어가고 있습니다. 다른 층에 있는 부서에 가는 것도 즐겁습니다.
그리고 뱃살이 줄었습니다. 작년에는 몸에 잘 맞던 바지가 이제는 좀 큽니다. 사람들은 얼굴도 가름해졌다고 합니다. 몸무게는 조금 줄었습니다. 몸이 전체적으로 더 건강해진 것을 느낍니다. 서서 일하기 시작하고 처음 한 달 정도는 피로도가 컸습니다만, 두 달, 석 달, 넉 달,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