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016의 게시물 표시

國軍統帥 - "국군통수"인가, "국군통솔"인가

이미지
"국가의 군인을 거느리고 지휘할 수 있는 권한"이라는 뜻을 가진 "國軍統帥權". 볼 때마다 의아하고 불편한 말이 "統帥"입니다. 다들 "통수"라고 하는데, 저는 "통솔"로 읽고 싶습니다.


1. 공식적으로 "統帥"의 발음은 "통수"입니다.

대한민국헌법 제74조 제1항은 "大統領은 憲法과 法律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國軍을 統帥한다." 입니다. 한글로는 "... 국군을 통수한다"고 표기하는 것만 보았습니다. 법제처의 국가법령정보센터 웹사이트에서도 그렇습니다.


※ 처음 대한민국헌법을 만들 당시, 즉 제헌헌법에서는 제61조가 "大統領은 國軍을 統帥한다. 國軍의 組織과 編成은 法律로써 定한다." 였습니다.


2. "統帥"에서 "帥"의 훈음은 "장수 수, 거느릴 솔"입니다. 

"장수 수"의 예로는 "元帥"(원수), "帥長"(수장) 등이 있습니다. 易經 등에 "長子帥師"를 "장자솔사"로 읽는 분도 있고, "장자수사"로 읽는 분도 있습니다. "거느리다"는 뜻이므로 저는 "장자솔사"가 맞다고 생각하고, http://goo.gl/atJGfo 으로 검색해 보니 그렇게 읽는 분이 더 많아 보입니다.


참고로 "帥"의 유사어로 "率"이 있습니다. "거느릴 솔, 우두머리 수, 비율 률"입니다. "統率"(통솔, 거느릴 솔), "率先"(솔선, 거느릴 솔), "方伯連率之職"(方伯連率之職, 우두머리 수, 詩經), "同率"(동률, 비율 률) 등으로 쓰입니다.


3. 특이한 점은 "帥"의 설명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