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의 게시물 표시

미국의 911, 311 등 N11 전화번호

이미지
우리나라에서는 재난신고 119, 범죄신고 112 두 전화번호는 꼭 알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에 민원 안내 110도 알면 더 편리할 것입니다. 예전에는 전화번호 안내 114도 무척 유용했는데,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인해 114를 몰라도 크게 불편하지 않아졌습니다.

미국에서도 이런 번호가 있습니다. 모두 11로 끝나기 때문에 N11 code 라고도 부릅니다.
9-1-1 for emergency. 화재나 응급환자 등 긴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경찰, 소방, 앰뷸런스의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걸면 됩니다.3-1-1 for non-emergency. 단순 절도 등 긴급은 아닌한 일로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걸면 됩니다.5-1-1 for road conditions. 이 번호는 a transportation and traffic information telephone hotline 입니다. 즉 도로 교통에 관한 일로 문의할 수 있습니다.우리나라의 110에 해당하는 것으로 미국에도 2-1-1 번호가 있고, 우리나라의 114에 해당하는 것으로 미국에 4-1-1 번호가 있지만,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인해 이 두가지는 몰라도 크게 불편하지 않아졌습니다. 아래는 워싱턴주의 Washington Utilities and Transportation Commission 웹사이트가 안내하는 '911 and Other Special Service Numbers' 내용 일부입니다.
211 - Public, health, and community services. 311 - Non-emergency police, fire and municipal business. Local and municipal governments will administer 311 calls.511 - Road and traffic conditions. The Department of Transportation or designated local departments of transportation wi…

[영어 표현] 나이, 키, 몸무게 나타내기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미국에 머물면서 겪으며 느끼고, 검색해서 알아본 것을 토대로 쓴 것입니다. 제가 언제든 다시 참고하기 위해 정리합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제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으니, 참고하실 때는 이 점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미국에서 나이는 만 나이로, 키는 feet와 inch로, 몸무게는 pound (lb)로 표현합니다. 예를 들어,
키가 170cm 라면 대략 67인치 즉 5피트 7인치라서 'five feet, seven inches'인데, 줄여서 'five-seven'이라고 하면 됩니다. 몸무게가 68kg 이라면 대략 150파운드라서 'one hundred fifty pound'인데, 줄여서 'one-fifty'라고 해도 되고, 'a buck fifty'라고도 하나 봅니다.이런 인치, 피트, 파운드 등에 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제 블로그의 '미국의 길이, 넓이, 부피, 무게, 온도 단위'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그런데 실제로 미국에 있으면서 누군가와 이야기하면서 나이나 키나 몸무게를 말한 적은 거의 없습니다. DMV에서 운전면허를 신청하면서 적어서 낸 게 거의 유일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Jack Reacher 시리즈나 Amos Decker 시리즈 소설을 읽다 보면, 작가가 독자에게 등장인물의 나이, 키, 몸무게를 표현하는 것을 무척 자주 보았습니다. 최근에 읽은 영어 소설 'Memory Man'에서 몇개 골라 보았습니다.


아래에 있는 문장 또는 구절은 모두 다음 책에서 발췌했고, 각 줄의 끝에 쪽수를 끝에 적었습니다.
David Baldacci, Memory Man, Grand Central Publishing, 2015.  세가지 표현에 대해 각각 다른 색으로 표시했습니다.
나이 (age)키 (height)몸무게 (weight)

나이 (age)
She was thirty-six.  그 사람은 36세였습니다.  (p.376)
he migh…

[영어 표현] 직장을 또는 학교를 다니다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미국에 머물면서 겪으며 느끼고, 검색해서 알아본 것을 토대로 쓴 것입니다. 제가 언제든 다시 참고하기 위해 정리합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제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으니, 참고하실 때는 이 점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중고등학교에서 영어 수업에서나 영어 교재에서 학교에 다니는 것에 관한 표현은 배웠습니다. 학교를 다니는 것은 'go to school', 수업 전은 'before school', 방과 후는 'after school', 학교에서 행사할 때는 'in the school'이라서, school 앞에 관사가 없으면 '수업', 관사가 있으면 '학교 건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그 당시에 '회사를 다니다' 또는 '직장에 출근하다'를 어떻게 표현하는지 배운 기억이 없습니다. 혹시 배웠는데 제가 잊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은 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정말 자주 쓰는데, 학생 때 제대로 배우지 못했다는 게 무척 아쉽습니다. 출근하는 것은 'get to work', 퇴근하는 것은 'get off work'라고 하면 된다는 정도만 익혀도 상당히 유용합니다.

직장을 다니는 것이나 학교를 다니는 것에 관한 표현들이 최근에 읽은 영어 소설 'Memory Man'에 자주 나와서 한번 모아보았습니다.


아래에 있는 문장 또는 구절은 모두 다음 책에서 발췌했고, 각 줄의 끝에 쪽수를 끝에 적었습니다.
David Baldacci, Memory Man, Grand Central Publishing, 2015.  세가지 표현에 대해 각각 다른 색으로 표시했습니다.
get to work - 일하다, 일에 착수하다in the school - 학교 건물에서before school - 수업 전에go to high school - 고등학교에 다니다

get to work - 출근하다…

San Diego의 여러 음식점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San Diego에 살면서 가본 식당, 그리고 가본 건 아니지만 주변 사람들에게 들은 식당들을 정리한 것입니다. 2018-2019년 사이를 기준으로 하는데, 음식점에 대해 평가하는 내용은 담고 있지 않습니다. 종종 업데이트할 생각입니다만, 제가 쓴 후에 달라진 점이 있을 수 있습니다. 



Hamburger, Sandwich / Korean / Japanese / Vietnamese / Thai / American / Italian / Seafood / Buffet / Bakery, Brunch, Cafe / Ice cream / Brewpub / Winery

추가로 ..LA 지역의 식당들 / Irvine 지역의 식당들


Hamburger, Sandwich
Hodad'shodadies.comBurger Loungeburgerlounge.comThe Habit Burger Grillhabitburger.comIn-n-Out Burgerin-n-out.comChick-fil-Achick-fil-a.comWhich Wich Superior Sandwicheswhichwich.com

Korean
Buga Korean Barbecue Restaurant (부가식당)
위치: Convoy 일대URL: bugabbq.com전화: (858) 560-1010주소: 5580 Clairemont Mesa Blvd, San Diego, CA 92117지도: https://goo.gl/maps/8aaga34ziqBhoHXS9Chon Ju Jip (전주집)
위치: Convoy 일대URL: chonjujip.com전화: (858) 268-0835주소: 4373 Convoy St, San Diego, CA 92111지도: https://goo.gl/maps/1AwbGK49DTjWJ7xj6Woomiok (우미옥)
위치: Convoy 일대전화: (858) 737-4599주소: 3860 Convoy St Ste113-114, San Diego, C…

[영어 표현] 스마트폰으로 전화 통화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미국에 머물면서 겪으며 느끼고, 검색해서 알아본 것을 토대로 쓴 것입니다. 제가 언제든 다시 참고하기 위해 정리합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제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으니, 참고하실 때는 이 점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전화 걸고 받기에 관한 영어 표현을 저는 1980년대에 처음 배웠습니다. 전화기는 집이나 사무실에 고정해서 두었고, 걸 때는 call, 끊을 때 hang up 정도를 익혔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스마트폰을 주로 씁니다. 전화를 걸거나 받을 때 으레 주머니에서 전화기를 꺼내서 든다는 점에서부터 그에 맞는 표현이 필요해졌습니다. 게다가 전화 통화나 문자메시지 보내고 받기만이 아니라 카메라, 손전등, 기사 확인 등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일들을 합니다. 그에 맞는 영어 표현을 최근 소설 등에서 찾아보았습니다.



1. 전화기 꺼내기

저는 제 전화기를 꺼냈습니다.
I slid out my phone.I picked up my phone.I held out my phone. 저는 제 주머니에서 전화기를 꺼냈습니다.
I pulled my phone from my pocket.

2. 전화 받기

제 전화기가 다시 울렸습니다.
My phone rang again. 제 전화기가 진동했습니다. 저는 화면을 보았습니다. 
My phonebuzzed. I looked at the screen. 저는 그 전화를 받았습니다.
I got the call.I got the phone.I answered the phone.I hit the answer button. 제 전화가 울렸고, 어깨로 제 귀에 붙여서 전화를 받았습니다.
My phone buzzed, and I answered it, cupping the phone against my ear with my shoulder. 전화기가 울렸지만, 저는 받지 않았습니다.
My phone buzzed, but I didn't answer it. 제가 그 전화를 대신 받겠습니다.
I'll co…

[영어 표현] Thank you for caring ...

이미지
위 사진은 6월 초에 저와 아내가 아이들로부터 받은 편지의 첫부분입니다. 5월의 둘째 일요일인 Mother's Day와 6월의 셋째 일요일인 Father's Day 사이의 어느 날이었습니다. 아이들 둘이서 몰래 이런 편지를 썼고, 저희에게 주면서 싱글벙글했습니다. 무척 고마웠고, 꼬옥 안아주었습니다.

사진의 편지 두 장 중 위의 것은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이 썼는데, 여기에는 'Thank you for ... caring about me.' 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아래 것은 유치원(kinder)에 다니는 딸이 썼는데, 여기에는 'Thank you for caring us ...' 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저를 돌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taking care of me.
Thank you for looking after me.
저를 사랑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caring for me.
저를 신경써 주셔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caring about me.
Thank you for thinking about me.
저를 걱정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worrying about me.

저를 치료(간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caring me.

※ 아래는 병문안을 갔을 때 쓸 수 있는 말입니다.
방문자: I hope you feel better soon. 또는 I hope you get better soon.환자: Thank you for caring about me. 또는 줄여서 Thank you for caring.

[영어 표현] '급식'과 'hot lunch' - 공급자 중심과 수요자 중심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미국에 머물면서 겪으며 느끼고, 검색해서 알아본 것을 토대로 쓴 것입니다. 제가 언제든 다시 참고하기 위해 정리합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제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으니, 참고하실 때는 이 점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미국에서 'hot lunch'라는 말을 듣고 처음에는 뭔가 했습니다. '학교가 지급하는 음식' 즉 우리나라에서 '급식'이라 부르는 것이 'hot lunch'였습니다. '수요자 중심'이란 게 이런 거구나 싶었습니다.


'급식'은 hot lunch

위 사진은 미국 San Diego의 어느 초등학교에서 찍은 것입니다. 아이들이 여기에서 점심을 먹습니다.


아래 사진은 여기에서 아이들이 점심을 먹는 모습입니다.


어떤 아이들은 집에서 가져온 도시락을 먹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학교가 지급하는 음식' 즉 '급식'을 먹습니다. 아이들 너머에 보이는 건물의 오른쪽 끝부분에 '급식'을 받는 '배식소'가 있습니다. 물론 유료이기 때문에 부모가 미리 돈을 낸 게 있으면, 아이들이 먹을 때마다 그 돈에서 밥값이 빠져나갑니다.

우리나라에서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의 아이들이 '음식'이란 말을 알겠지만, '급'과 '식'이 붙은 '급식'이란 말의 뜻을 알기는 힘듭니다. 그냥 '급식'이란 새로운 말을 외어서 쓸 것입니다. 이 말에 어울리는 주어는 '급식'(給食)을 하는 사람 즉 공급자(供給者)입니다.

아래는 미국의 이 학교에서 아이들이 먹는 'hot lunch' 몇가지를 예로 든 것입니다.
Grilled Salmon Burger with Roasted Red PotatoesCrispy Chicken Tenders with Mashed Potatoes & RollBBQ Chicken Legs …

우리 정부의 온라인 아포스티유(e-Apostille) 서비스 소개

이미지
다음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San Diego에서 살면서 영사 서비스를 이용한 것에 관한 글들입니다.
영사민원24 온라인 서비스우리 정부의 온라인 아포스티유(e-Apostille) 서비스 소개 (이 글)San Diego에서 Amtrak 열차와 Metro 지하철로 Los Angeles 다녀오기재외국민의 등록과 신고, 선거권Korean Identification Card 만들기 (미국 LA 총영사관)LA에서 서울로 24시간 내에 서류를 보내기샌디에고 순회영사


외교부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아포스티유' apostille.go.kr 라는 웹사이트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정부24, 경찰청, 대법원의 웹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발급받은 증명서에 대해 온라인으로 아포스티유(apostille) 서비스를 신청하고 발급받으려면, 이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됩니다. 이에 대해 간단하게나마 소개하고자 합니다.


1. 아포스티유 제도

우리나라가 아포스티유 협약에 가입한 것은 2007년 7월 14일이라고 합니다. 이 제도가 무엇인지는 아래 글을 보시면 됩니다.
아포스티유 제도 안내 (외교부) 우리나라에서 발급받은 증명서 등 공문서를 가지고 외국에 가서 인정받기 위해서는
2007년까지는 ① 공문서를 발급받은 후, → ② 필요하면 우리 정부가 먼저 확인하고, → ③ 주한 해당국가 공관에 가서 확인을 받아야만, → ④ 해당국가에 가져가서도 공문서로 인정받을 수 있었습니다. 2007년 협약에 가입한 후에는 ① 공문서를 발급받은 후, → ② 외교부 또는 법무부가 확인하는 것만으로, → ③ 협약에 가입된 다른 국가에 가져가서도 공문서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되었는데, 이것이 '아포스티유' 제도입니다.2016년 11월 30일 '대한민국 아포스티유'(e-Apostille) 웹사이트가 시범서비스를 시작했고, 그 후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고, 서비스 범위를 넓혀옴으로써, 일부 문서에 대해서는 온라인에서도 아포스티유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습니다.
2. 온라인 아포스티유 이용 문서

201…

[영어 표현] 숫자나 기간의 범위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미국에 머물면서 겪으며 느끼고, 검색해서 알아본 것을 토대로 쓴 것입니다. 제가 언제든 다시 참고하기 위해 정리합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제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으니, 참고하실 때는 이 점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숫자의 범위를 말할 때
x < 3  They are less than three.  걔들은 셋보다 적습니다.  → 3 미만x ≤ 3  They are three and/or less.  걔들은 셋이거나 셋보다 적습니다.  → 3 이하x = 3  They are three.  걔들은 셋입니다.  → 3x ≥ 3  They are three and/or more.  걔들은 셋이거나 셋보다 많습니다.  → 3 이상x > 3  They are more than three.  걔들은 셋보다 많습니다.  → 3 초과2 ≤ x ≤ 4  It is between two and four.  그거는 2번과 4번 사이의 하나입니다.  → 2 이상, 4 이하2, 3, 4  From two to four.  또는  From two through four.  걔들은 2번부터 4번까지입니다.  ('through'는 주로 미국식 영어에서 주로 씁니다.)

근무시간을 말할 때 - "저는 아홉시부터 다섯시까지 일을 합니다/했습니다."
I work from nine to five.I work from nine until five.위 두 표현에서 'work'를 'worked'로 해도 되고, 'from'을 빼도 됩니다. 그런데 근무요일을 말할 때는 'through'를 쓰지 않습니다. 근무요일을 말할 때 - "저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일을 합니다/했습니다."
I work from Monday to Friday.I work from Monday through Friday.  ('through'는 주로 미국식 영어에서 주로 …

대한민국과 미국의 넓이 비교

이미지
나라별로 넓이를 보면, 1위는 러시아로 1,710만 km² 입니다. 2위는 캐나다로 998만 km², 3위는 미국으로 983만 km², 4위는 중국으로 960 km² 입니다. 5위부터 10위까지는 브라질, 오스트레일리아, 인도, 아르헨티나, 카자흐스탄, 알제리입니다.

남한의 넓이는 약 10만 km² 이고, 북한의 넓이는 약 12만 km² 이고, 이 둘은 합친 한반도의 넓이는 약 22만 km² 입니다.




미국의 넓이는 약 983만 km² 이고, 남한 넓이의 약 98배입니다.


※ 위의 이미지는 모두 위키백과에 있는 것이고, URL로 삽입했습니다. 아래 이미지는 모두 구글 지도의 일부를 캡처한 것입니다.

미국 California 주의 넓이는 약 42만 4천 km² 이고, 남한 넓이의 약 4배입니다.


미국 California 주의 San Diego County의 넓이는 약 1만 2천 km² 이고, 대한민국 수도권 즉 서울과 인천과 경기를 합친 넓이와 거의 같습니다.

영사민원24 서비스를 통해 재외국민 등록과 변경, 재외국민등록부 등본 발급을 온라인으로

이미지
다음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San Diego에서 살면서 영사 서비스를 이용한 것에 관한 글들입니다.
영사민원24 온라인 서비스 (이 글)우리 정부의 온라인 아포스티유(e-Apostille) 서비스 소개San Diego에서 Amtrak 열차와 Metro 지하철로 Los Angeles 다녀오기재외국민의 등록과 신고, 선거권Korean Identification Card 만들기 (미국 LA 총영사관)LA에서 서울로 24시간 내에 서류를 보내기샌디에고 순회영사
샌디에고에서 가장 가까운 영사관은 LA총영사관입니다. LA까지 가지 않고도 매달 한번 샌디에고로 오는 순회영사 서비스(Circuit Consular Services)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제가 9개월 전에 '샌디에고 순회영사'에 관한 글을 이 블로그에 썼습니다. 며칠 전에는 '재외국민등록부 등본'을 발급받기 위해 순회영사를 만나고 왔습니다. LA까지 안 가도 되니 무척 편하다고 느꼈습니다만, 온라인 발급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혹시나 하고 검색해 보니, 외교부의 '영사민원24'라는 서비스가 2019년 4월 23일에 시작했습니다. 아직 한달도 안 되었습니다. 이 사실을 일주일 전에 알았으면, 며칠 전에 순회영사 만나러 갈 필요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여기에 글로 정리합니다. 이 글은 2019년 5월 중순을 기준으로 작성한 것이고, 앞으로 서비스가 더 발전할 것으로 예상하므로, 정확한 내용은 영사민원24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1. 영사민원24 URL은 https://consul.mofa.go.kr 입니다.
저는 Windows 노트북에서 Chrome 웹브라우저로 접속했는데, 아래는 로그인한 후의 첫화면입니다.

2. 로그인하는 방법도 어렵지 않았습니다.
왼쪽에서 '회원가입'을 누르신 후에 전자우편(email) 주소를 아이디로 해서 가입한 후에 로그인하셔도 되고, 오른쪽에서 회원가입하지 않고도 '비회원 로그인'을 할 수 있습니다.

3…

[영어 표현] 발음이나 한글 표기에 특히 유의할 미국 영어 단어

이미지
※ 이 글은 제가 미국에 머물면서 겪으며 느끼고, 검색해서 알아본 것을 토대로 쓴 것입니다. 제가 언제든 다시 참고하기 위해 정리합니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제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으니, 참고하실 때는 이 점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어떤 영어 단어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틀리게 발음하는 일이 오히려 더 많기도 합니다. 틀린 발음에 따라 한글로 표기(transcription)한 것이 책 제목이나 상품 소개, 간판 등에 쓰여서, 확산하기도 합니다.

대화 중에 이런 이야기를 하면, '언어의 사회성'을 이야기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만, 그건 여기에 적용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외래어로 굳어버린 경우도 있습니다.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서 쓰는 말이 고쳐지는 데는 시간이 꽤 걸릴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부 보도자료나 브리핑, 언론 기사와 방송 보도, 제품명과 홈쇼핑 안내 등에서는 외국어나 외래어를 더 정확하게 발음하고 표기하는 게 필요합니다.

아래는 제가 그런 단어들을 모아서 ABC 순으로 정리한 것입니다. 앞으로 제 눈에 자주 보이는 게 있으면, 종종 업데이트하면서 추가 보완하고자 합니다.


제가 이 글에서 영어 발음을 한글로 표기할 때는 우선 작은 따옴표 안에 넣은 후에 색깔로 특성을 구분했습니다. 다음 세가지에서 모두 '미국에서 쓰는 영어에서 하는 발음'이라는 것을 전제로 합니다.
빨간색: 이렇게 발음하거나 표기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제가 생각하는 것입니다.파란색: 이렇게 발음하는 게 위 1번보다 더 정확하고, 이렇게 표기하면 무난하다고 제가 생각하는 것입니다. 보라색: 이렇게 발음하는 게 위 1번보다 그리고 2번보다도 더 정확하다고 제가 생각하는 것. 단, 이렇게 표기하는 것은 종종 어색할 수 있기 때문에, 이렇게 표기할 때는 용기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국립국어원이나 사전의 외래어 표기를 무시하고, 미국 영어를 기준으로 했습니다. 때로는 미국에서 쓰는 발음과 영국에서 쓰는 발음을 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