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놀이터, 화단, 공원의 우드칩(wood chips)


미국 Californial 주 San Diego에 있는 어느 학교 놀이터 일부입니다. 왼쪽 아래는 우드칩(Wood Chips 또는 Woodchips)을 깔아둔 부분, 오른쪽은 인조잔디(Artificial Turf)를 깔아둔 부분입니다. 두 부분을 확대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왼쪽은 우드칩, 오른쪽은 인조잔디_

저는 미국에 있으면서 우드칩을 무척 자주 봅니다. 아이들 학교 놀이터에도, 아파트 집 앞 화단에도, 공원의 나무 아래에도, 온통 우드칩이 가득합니다. 처음에는 저걸 왜 깔았나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바닥에 우드칩을 깔아두면, 놀이터에서는 완충재 역할을 할 것입니다. 흙이 흩날리는 것을 막고, 그 아래에 잡초가 자랄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가 자주 오지 않는 지역인데, 우드칩 덕분에 물을 조금이나마 보존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아래는 학교 놀이터입니다. 

저 넓은 바닥에 우드칩에 가득합니다. 놀이터에서는 아이들이 뛰어놀거나 매달리기 등을 합니다. 만약 바닥을 콘크리트나 아스팔트로 한다면, 아이들이 넘어지거나 매달린 철봉에서 떨어질 때 다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완충재를 깔아야 합니다. (playground surfacing)

  • 우리나라에서는 이 구역의 바닥을 모래로 한 것을 많이 보았습니다. 
  • 여기처럼 모래 대신 우드칩으로 하면, 무엇이 더 나을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모래를 깔면, 바람에 날라가고 상당히 넓은 영역으로 흩어질 수 있는데, 우드칩을 깔면 완충재 역할을 하면서도 바람에 날라가지 않습니다. 흩어져도 위의 사진처럼 가까이로만 흩어집니다. (reducing and preventing soil erosion)

화단, 그리고 공원의 나무 아래

여기를 그냥 흙, 모래, 자갈이 있는 상태로 두지 않고, 우드칩을 깔았습니다. 이렇게 하는 것은 무척 번거로운 조경 작업이었을텐데, 그 이유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 우드칩을 조금 두텁게 깔아두면, 그 아래에에 흙과 모래가 있는 부분에 햇볕이 들어가지 않을 것이고, 그러면 잡초가 자라기 힘들 것입니다. (weed control)
  • 비가 올 때, 우드칩에 빗물이 묻거나 고여서 나무가 자라는 데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water conservation)
  • 이처럼 나무 주변의 뿌리 부근에 우드칩을 뿌리는 것을 영어 동명사로 "mulching"이라고도 하여, wood chips for mulching이란 표현도 쓰고, 그냥 이걸 그냥 영어 명사로 mulch라고도 합니다.

Wood Chips 관련 참고자료:
  • San Diego 시청의 웹사이트에서 Wood Chips 웹페이지
  • 영어 위키백과에서 Woodchips 항목

첫 사진의 Buddy Bench 관련 참고자료:

댓글